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한상균 거취 문제 해결하겠다"
조계사에 경찰 1천여명 배치…서울 경찰력 차출 '치안공백'
민노총 "검거땐 총파업 돌입"
10일 정오로 늦춰진 한상균 체포작전

한상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사진)에 대한 검거 시한이 하루 연기됐다. 9일 경찰이 조계사 진입을 시도하며 조계종 관계자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한바탕 진통을 겪은뒤 찾은 절충점이다. 한 위원장이 조계사에 숨은 지 25일째를 맞으면서 서울 시내 치안 공백도 커지고 있다.

경찰은 1000여명을 동원해 한 위원장 검거를 시도했다. 전날 강신명 경찰청장이 한 위원장의 사찰 퇴거 시한을 이날 오후 4시로 정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의 종교시설 진입은 2002년 이후 13년 만이다.

경찰은 앞서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한국 불교를 공권력으로 짓밟겠다는 것”이라는 조계종 관계자 및 신도 200여명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오후 3시30분께부터 1시간여 벌어진 양측의 충돌은 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이 오후 5시 기자회견을 자청하면서 일단락됐다.

자승 스님은 “10일 낮 12시까지 한 위원장 거취 문제를 해결할 테니 경찰은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이를 받아들여 조계사 내에 진입했던 경찰 병력을 철수시켰다. 경찰은 “10일 낮 12시까지 조치가 나오지 않으면 당초 방침대로 엄정하게 영장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이어 조계종도 사실상 퇴거 시한을 정하면서 10일에는 한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집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위원장 스스로 조계사를 걸어나올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지난 8일 민주노총이 “위원장 검거 즉시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아 한 위원장을 둘러싼 진통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 위원장의 조계사 은신이 길어지면서 하루 1280명씩 검거 및 경계작전에 투입된 일선 경찰들의 피로가 가중되고 있다. 민생 치안업무 처리가 지연되는 등 치안 공백으로 이어지고 있다.

조계사를 관내에 둔 종로경찰서를 중심으로 다른 경찰서 30곳에서도 하루 세 곳씩 교대로 인력이 차출되면서 이 같은 문제가 서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사건은 경찰을 기다려주지 않는다”며 “강력범 검거 등 수사를 맡은 형사가 조계사 주변을 지키는 시간만큼 사건 해결은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벌써 일선 서에서는 업무 처리 지연과 관련된 민원이 나타나고 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종로경찰서는 전체 소속 경찰관이 4주째 휴일에 쉬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모든 역량이 조계사로 집중돼 있는 상황이라 수사를 비롯한 통상적인 업무가 사실상 올스톱됐다”며 “지구대에서 올라오는 사건을 접수하는 것도 힘에 부치는 실정”이라고 했다.

마지혜/박상용/김동현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