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 대치동 아파트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3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화재는 30여 분 만에 꺼졌고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전 5시 44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33분 만인 6시 17분에 꺼졌다.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아파트 주민 3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전기장판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피해 상황과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몸집 키운 아모레, 조직 체계화 나섰다…이니스프리 강화], [1000만 서울시민 ‘곳간지킴이’ 신언근 서울시의회 예결위원장 "청년수당, 당적 떠나 냉철하게 평가"], [장동현 SKT 사장 "통신산업 전체 위기…다양한 사업자와 협력해야"], [월마트 조언자가 말하는 내년 중국 소비 5가지 키워드는?], [이통사, '데이터=수익'…성장절벽서 '영상' 잡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