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5주기 행사를 거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민의 하나된 힘이 북한의 도발을 막아낼 수 있습니다'란 주제로 열린다. 행사는 정부 주요 인사를 포함한 4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헌화·분향, 추모사, 추모 공연의 순으로 진행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연평도 포격 도발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박 대통령이 취임 이후 연평도 포격 도발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초 박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 직접 참석하고자 했으나 외국 순방 때문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모 공연에서는 연평초등학교 학생들이 당시 상황을 재연하고 해병대 장병들이 절도 있고 박진감 있는 '군무'를 펼친다.

북한군은 2010년 11월 23일 우리 해병대의 해상사격훈련에 반발해 연평도를 무차별 기습 포격했다.

이 포격으로 우리 군 장병 2명이 전사하고 민간인 2명이 희생됐다.

보훈처는 지난 16일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자 2명의 합동묘역 안장식을 시작으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