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건설계획이 발표된 서울∼세종고속도로의 관내 통과 구간 중 국도 45호선과 지방도 318호선 접속 구간에 2개의 IC 설치를 정부에 요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의 IC 설치 요청 두 곳은 국도 45호선 접속지점인 처인구 포곡읍이다. 이 지역은 세계적 유원지인 에버랜드가 있고 주변에 한국외국어대학교 캠퍼스와 8만6000여명의 시민들이 거주하고 있어 고속도로 접근성과 외국인 관광 활성화를 위해 IC설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지방도 318호선 접속지점인 처인구 원삼면 일대는 현재 1000여만평에 달하는 원삼·백암지구의 체계적인 도시개발계획 수립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IC설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시는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노선이 시 관내를 관통함에도 IC가 설치되지 않으면 주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는 판단에 따라 2009년부터 IC설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시는 지난 16일 세종․천안․안성시 등 3개시와 함께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를 방문해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