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중시 지양 등 12가지 개선 요구
여성·고령층 인력 활용 극대화 해야
이론교육과 대학 진학에 치중하는 사회적 풍토와 대졸자의 노동시장 진입에 대한 어려움 등이 한국의 인재 육성에서 시급히 개선해야 할 문제로 지적됐다. 여성·고령층의 활용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도 개선 과제로 제시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글로벌 인재포럼 2015’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인적 역량 전략(skill strategy) 한국 보고서’를 발표했다.

‘인적 역량 전략’은 개인들이 학습이나 훈련 등을 통해 확장할 수 있는 지식·능력·특성의 총합(인적 역량)을 국가가 최대한 이끌어내고 활용하기 위한 전략이다. OECD가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한 것은 모두 12가지다. △이론교육과 대학 중시 경향 지양 △기업가 정신 육성과 이를 위한 일학습 연계 △평생학습을 통한 성인 역량 강화 △일·가정 양립을 통한 여성 인력 활용 △고학력 ‘니트(NEET·교육훈련도 하지 않고 구직활동도 하지 않는 청년층)족’ 증가 문제 해결 △사회복지 개선을 통한 고령층 인력 활성화 △비정규직과 장시간 근로 등 일자리 질 개선 △노동시장 일자리 미스매치 극복 △노동수요와 공급에 대한 체계적 정보 제공 △정책 일관성과 주요 정책 간 상호 연계성 제고 △인적 자원 개발 협의체에 노조 참여 등 범사회적 노력 필요 △중앙과 지방정부의 조율과 협력 강화 등이다.

인적 역량 분석은 2012년 OECD 회원국 총회에서 결정된 분석 틀로 △진단(diagnostic) △개선과제 선정(active learning) △실행(action) 등 3단계로 컨설팅이 이뤄진다.

슐라이허 국장은 지난 5일 인재포럼에서 한국의 1단계 보고서를 공식 발표한 데 이어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등 국내 정부부처,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 경제사회단체, 한국개발연구원(KDI) 한국교육개발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노동연구원 등 연구기관의 실무 관계자들과 모임을 하고 내년부터 2단계에 들어가는 방안을 협의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