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

경암교육문화재단(이사장 송금조)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제11회 경암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송금조 재단이사장을 비롯해 성낙인 서울대학교 총장, 이장무 경암학술상위원회 위원장(전 서울대 총장) 등 각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는 경암학술상 수상자 4명의 시상이 진행됐다.
경암교육문화재단, 제11회『경암학술상』시상식 개최

올해 경암학술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인문·사회 부문의 김우창 교수(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자연과학 부문의 강현배 교수(인하대학교 수학과), 생명과학 부문의 백성희 교수(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공학 부문의 최만수 교수(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에게는 각각 2억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다.

김우창 교수는 인문학을 넘어서 사회와 인간 전반을 성찰해 온 대표적인 한국 지성이며, 강현배 교수는 수학분야의 60여 년 미해결 문제였던 ‘폴야-세고(Polya-Szego) 예측’과 ‘애슐비(Eshelby) 예측’이 서로 같으며 참임을 증명한 한국의 대표적 응용 수학자이다. 백성희 교수는 암전이 억제유전자에 대한 연구로 세계 과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최만수 교수는 나노공학을 기계공학에 접목시킨 공학자로서 나노기계공학 분야를 확립하는 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

경암교육문화재단은 부산의 향토기업인 태양그룹 송금조 회장이 평생을 근검절약하여 모은 전 재산 10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해 만든 순수 공익재단으로 학술진흥, 인재양성, 보다 나은 삶을 위한 문예창달을 통해 국가 발전과 인류 사회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04년부터는 자신의 전공분야에서 이룬 발군의 업적으로 사회의 공동선에 확고히 기여하고 있는 학자, 예술가들의 업적을 기리고자 『경암학술상』을 제정,시상해 오고 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