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설이 꾸준히 제기되던 천경자 화백(91)이 몇 달 전 사망했으며 천 화백의 맏딸 이혜선 씨가 지난 8월 유골함을 들고 서울시립미술관을 방문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꽃과 여인의 화가 천경자, 지병으로 지난 8월 별세…맏딸 "외부에 알리지 말아달라"

김홍희 서울시립미술관장은 22일 "천 화백의 딸 이씨가 몇 달 전 미술관에 유골함을 들고 수장고에 다녀갔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씨를 직접 만나지는 못했다"고 연합뉴스에 알렸다.

김 관장은 "당시 이씨가 관련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말아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고 들었다"며 "개인적인 일이라 본인이 적절한 시점에 밝힐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어머니 시신은 화장해 외부에 알리지 않은 채 극비리에 뉴욕의 한 성당에서 조용하게 장례를 치렀고 한국과 미국 양쪽에 사망 신고를 했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꽃과 여인의 화가로 불리는 천 화백은 2003년 뇌출혈로 쓰러진 후 오랫동안 병상에 누웠으며 뉴욕 맨해튼에 있는 자택에서 이씨의 간호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술계에선 천 화백이 길게는 10여 년 전 이미 사망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성 소문이 무성하게 돌았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예술원이 천 화백의 근황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2월부터 수당 지급을 잠정 중단했고 이씨는 이에 반발해 탈퇴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천경자 화백의 대표작 미인도.

사진은 천경자 화백의 대표작 미인도.

천 화백은 1998년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하고 뉴욕으로 떠난 뒤 숨지기 전까지 그곳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천 화백은 1924년 전남 고흥에서 군서기였던 아버지 천성욱과 무남독녀였던 어머니 박운아의 1남2녀 중 장녀로 태어났으며 자녀는 2남 2녀를 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