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현 기자의 똑똑한 헬스 컨슈머

반복 촬영 땐 의사와 상의…저선량CT 도입 병원 가야
CT 촬영으로 인한 '방사선 노출' 피하려면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엑스레이 덕분에 몸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진단 과정에서 나오는 방사선을 걱정하는 분이 많을 겁니다.

방사선은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킵니다. 일정 부분 다시 회복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암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일상생활에서는 연간 2mSv(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된다고 합니다.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는 연간 방사선 노출량이 20mSv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CT 촬영으로 인한 '방사선 노출' 피하려면

방사선에 일단 노출되면 계속 축적됩니다. 1000mSv 이상 대량의 방사선에 노출되면 급성 방사선 조사 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식욕감퇴, 구역질, 피로감 등을 거쳐 1주일 정도 지나면 노출 정도에 따라 중추신경계 장애, 소화관 출혈, 암 발생 등을 겪을 수 있습니다.

의료 장비가 발달하면서 진단 과정에서 대량의 방사선에 노출되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 의료계의 전반적인 의견입니다. CT를 촬영할 때 나오는 방사선량은 뇌 부위 1~2mSv, 흉부 6~7mSv, 복부 8mSv 수준입니다.

문제는 반복적으로 영상진단 검사를 할 때입니다. 조사 결과 같은 부위를 촬영하더라도 병원에 따라 방사선 노출량이 최대 32배 차이가 났다고 합니다. 환자마다 다를 수도 있지만 촬영기사나 방식에 따라 방사선량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CT 촬영을 하기 전, 최근에 촬영한 적이 있으면 의사에게 알려 충분히 상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에는 방사선 노출량을 절반에서 최대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인 저선량 CT도 개발됐습니다. 중앙대의료원은 요로결석을 진단할 때 저선량 CT가 적합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습니다. 앞으로 기술이 발전하면 저선량 CT를 다양한 진단에 활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