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서 완치돼 퇴원한 환자가 2주만에 나왔다.

신규 환자는 31일째 발생하지 않았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5일 172번(61·여) 환자가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르스 감염 후 퇴원해 사회로 돌아간 환자는 지난달 22일 이후 한동안 나오지 않았었다.

이 환자는 대청병원에서 근무한 전문 간병인으로 6월22일 확진 환자로 추가된 뒤 40여일간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

메르스 신규 환자와 추가 사망자는 이날도 발생하지 않아 총 환자 수 186명, 사망자 수 36명을 각각 유지했다.

신규 환자는 발표일을 기준으로 지난달 6일부터 31일째, 사망자는 같은달 12일 이후 25일째 발생하지 않았다.

172번 환자가 퇴원하면 메르스 감염 후 입원 치료를 받는 환자는 11명이 된다.

이 중 10명은 유전자 검사(PCR)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로부터는 완치됐지만 입원해 후유증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 1명은 유전자 검사에서 음성과 양성 판정이 번갈아 나오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가 최종 음성 판정을 받는 시점부터 28일 후를 공식적인 메르스 종식 선언 시점으로 잡고 있다.

한편 이번 메르스 사태와 별도로 최근 중동에서 귀국해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였던 2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 메르스로 인한 격리자는 1명도 없는 상황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