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R 시스템 통해 '중동 여행력' 의료기관이 파악
복지부, 메르스 후속조치 관리계획…"상황 마무리까지 대응체계 유지"
사례판정위 심의 거쳐 후유증 치료 지원…사후관리 프로그램 마련

보건복지부가 그동안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상황을 총괄하던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메르스 상황실과 메르스 후속조치TF로 재편한다.

"모든 일상생활을 정상화해주기 바란다"는 황교안 국무총리의 대국민 메시지에 따른 복지부의 후속조치다.

복지부는 다만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는 대응체계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복지부는 28일 메르스 후속조치 관리계획을 발표하고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를 메르스 상황실과 메르스 후속조치TF 중심으로 재편해 메르스가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안전처 범정부메르스지원대책본부는 사실상 해산하고, 시도 메르스 관리대책 본부와 시군구 보건소는 비상 대응 연락처를 유지하면서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다만 공식 종식까지는 신규 환자 발생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받아들여 환자가 1명도 남지 않게 되는 시점을 기준으로 28일이 지난 뒤 정식으로 메르스 종식 선언을 할 계획이다.

현재 메르스 유전자 검사(PCR)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지 못한 환자는 1명이다.

복지부는 국민안심병원의 응급실 선별진료소는 계속 유지하되, 일반 환자 선별진료소는 각 병원의 사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중동에서 새로운 메르스 환자가 유입됐을 때를 대비해 환자가 중동 여행력을 밝히지 않아도 의료기관이 의약품안심서비스(DUR)을 통해 여행 사실을 파악할 수 있게 했다.

환자가 중동 여행 사실을 숨긴 채 다른 병원을 다니면서 감염원을 전파하지 못하도록 마련된 시스템이다.

공항에서 이뤄지는 발열 검사도 계속한다.

유증상자가 입국할 경우에는 공항 검역소의 격리 시설에 격리하고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으면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길 방침이다.

폐렴환자 선제 격리조치도 기존대로 유지한다.

간병인 없이 간호사가 전문적인 간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포괄간호서비스는 감염 우려가 큰 병동을 중심으로 차츰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메르스 콜센터(☎ 109) 역시 메르스 사태가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운영을 계속하고 메르스 포털(www.mers.go.kr)은 메르스 공식 종식 이후에도 메르스 관련 정보의 기록과 지속적인 대국민 정보 제공에 활용된다.

이와 함께 메르스 완치자와 환자가 거쳐간 의료기관에 대한 후속조치도 본격화한다.

퇴원환자의 후유증을 평가해 적절한 의료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사후관리프로그램을 마련하는 한편 사례판정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후유증 치료와 장례비를 지원한다.

메르스 환자 등을 진료한 의료기관의 손실에 대해서는 손실보상TF의 실태조사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손실액에 상당하는 금액을 추경예산과 예비비 집행을 통해 보상한다.

복지부는 "정책과 관련한 각계 의견을 듣는 절차를 거쳐 이르면 8월 중에 더 구체화된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전명훈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