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몰려오는 중국인 관광객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로 방한을 취소했던 중국의 ‘인센티브 여행 관광객들’이 27일 인천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인센티브 여행은 중국 회사가 직원들에게 포상 성격으로 보내는 관광이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