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단체와 학회 등 민간 전문가들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지역사회 유행 가능성이 사라졌다'는 의견을 모아 방역 당국에에 전달했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 대한감염학회 등이 참여하는 '메르스 민관 종합대응 태스크포스(TF)'는 2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의견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0시를 기해 메르스로 인한 마지막 자가격리자가 해제돼 격리자 수가 '0'이 됐다.

이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정부는 28일 국무총리 주재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고 '사실상의 메르스 종식'을 선언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은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사실상 오늘로 지역사회에서의 메르스 유행 가능성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추 회장은 이어 "아직 환자 1명이 메르스 양성이어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완전 종식까지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국민이 일상생활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을 정도로 현재 메르스 환자는 통제 내에 들어와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감염학회 김우주 이사장은 "사실상 지역사회 메르스 유행이 없기 때문에 안심해도 된다는 상황을 국민에게 전달하고자 자체적인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사라졌다고 해서 일선 병원에서 시행하던 고도의 메르스 방지 대응책을 중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김 이사장은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국민안심병원 유지, 보호자를 포함한 응급실 방문객 명단 작성, 폐렴환자 중 의심환자 선제 격리 등 감염병 관리대책을 지속하고 있다"며 "중동에서 들어오는 여행객들이 꾸준히 있지만 의료기관들이 과거보다 높아진 대응 채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민간 전문가들은 제2의 메르스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정부에 건의했다.

북적이는 응급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해외 여행 전 현지 감염병에 대한 정보를 국민에게 알리는 시스템 마련, 최일선 의료진에게 해외 신종 감염병 정보를 알리는 뉴스레터제도 도입 등이 논의됐다.

김우주 이사장은 "메르스의 실패에서 배운 교훈을 통해 환골탈태 수준으로 새 방역 체계를 꾸려야 한다"며 "세계 수준의 신종 감염병 전문 인력을 영입하고, 연구·개발, 교육·훈련 등 시스템이 갖춰지면 이번 메르스로 인한 큰 피해가 조금이라도 보상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복지부 장옥주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범정부 대책회의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