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환자 22일째, 사망자 16일째 '제로'
정부, 내일 총리 주재 범정부 회의서 사실상 종식 선언
메르스 확산 사실상 종식…정부 '일상 복귀' 발표 예정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마지막 격리자가 27일 오전 0시에 해제됐다. 이로써 그간 메르스로 격리됐던 1만6693명이 모두 일상으로 돌아갔다. 지난 5월20일 1번 환자(68)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68일만이다.

정부는 28일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해 사실상 메르스 종식을 선언할 방침이다. 국민에게 정상적인 일상 생활로 복귀해줄 것으로 당부할 방침이다.

마지막 격리자가 해제되면서 정부는 사실상 메르스 종식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어 국민에게 '일상생활로 돌아가달라'는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공식적인 종식 선언은 일러야 다음달 하순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대로 메르스 환자가 1명도 빠짐없이 유전자 검사(PCR)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28일이 지난 뒤 정식으로 메르스 종식 선언을 할 계획이다.

현재 메르스 입원 환자는 모두 12명이다. 이 중 11명은 유전자검사(PCR)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나머지 1명에 대해서도 유전자 검사를 실시 중이지만 음성과 양성 판정이 번갈아가면서 나오는 상황이다.

혈액암을 기저질환으로 가지고 있는 이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는 치료 중이어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치료 중인 환자 12명 중 8명은 음압병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중 3명은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메르스 누계 환자수는 186명, 총 사망자수 36명을 유지하고 있다.

['앱'으로 '놀고 맛보고 쉰다'] [젊은 여성이 욕심 낼만한 르노삼성 QM3] ['백주부' 탄생시킨 시청자…동영상 콘텐츠도 '프로슈머 시대'] [우리동네 '행복 배달부'를 아시나요] ['중국 맹주' 화웨이, 글로벌 스마트폰 3위 '폭발 성장']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