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환자가 17일째 나오지 않고 있다.

현재 치료 중인 환자 중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유전자검사(PCR)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사실상 메르스 환자가 1명만 남게 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메르스 신규 환자와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아 누계 환자수 186명, 총 사망자수 36명을 각각 유지했다고 22일 밝혔다.

발표일을 기준으로 신규 환자는 지난 6일 이후 17일째, 사망자는 12일 이후 11일째 나오지 않았다.

전날 186번 환자(50·여)가 퇴원하면서 메르스 감염 후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13명이 됐다.

13명의 환자 중 12명은 유전자검사(PCR) 결과 2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 사실상 메르스 감염 상태를 벗어났다.

다만 13명 중 4명은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아직 음성 판정을 받지 않은 환자는 1명뿐이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가 2차례 음성 판정을 받은 시점부터 2주 후를 공식적인 메르스 종식 시점으로 잡고 있다.

한편 이날 2명이 격리에서 풀려나며 자가 격리자는 3명으로 줄었다.

[교육청 거르고 교육부 달려간 서울외고…평가 의미있나] [자금줄 모이는 '품앗이' 투자…크라우드펀딩법 통과 기대감 '솔솔'] [연비·성능 좋아진 유로6 디젤, 코란도C 2.2] [갤S6 엣지 출고가 인하 미묘한 파장…속타는 LG] [자동차 상반기 이슈…소형SUV 열풍·수입차 점유율 최대]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