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적이는 응급실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량 전파를 일으킨 삼성서울병원이 응급실 감염 방지 대책으로 병상마다 칸막이를 설치한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달 15일부터 응급실 내 병상마다 공간을 나누는 칸막이 설치 공사를 진행중이며 이달 말 완공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달 13일 밤 부분폐쇄 조치에 들어간 이후 감염 방지 대책으로 칸막이 공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기존 응급실은 각 병상 공간이 커튼만으로 구분돼 있어 비말·공기 감염을 막기가 어려운 구조다.

격벽은 감염원의 전파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시설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응급실 병상을 1인실화하면서 응급실 병상 수는 다소 줄어들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은 "기존 응급실 병상 수는 50∼60개였지만 공사가 완료되면 40∼50개 정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병원 측은 응급실 앞에 음압 시설을 갖춘 '감염 격리 진료소' 2개를 설치해 호흡기 질환 환자를 일반 환자와 격리하는 대책을 수립했다.

삼성서울병원은 5월27∼29일 응급실을 찾은 14번째 환자가 메르스 환자라는 것을 파악하지 못해 대량 감염 사태를 일으켰다.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메르스 환자는 총 90명으로 전체 메르스 환자(186명)의 절반에 육박했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