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여파로 '올스톱'
종식 임박에 외국인 공략 강화

경남, 선도 병원 2~3곳 지정
국가별 맞춤형 전략 세워

부산은 인센티브제 도입
유치업체에 지원금 지급
부산·경남, 의료관광객 유치 다시 뛴다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주춤했던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섰다.

경상남도는 지역 병원 가운데 2~3곳을 선정해 의료관광 선도병원으로 운영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외국인 환자 유치와 관련 상품 개발 등에 적극적인 의료기관을 선도병원으로 지정해 의료관광 활성화 정책을 주도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메르스 여파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경남의료관광협의회는 이달 중 모임을 열고 공모에 응한 의료기관의 추진 의지와 시스템 구축, 상품 구성과 마케팅 계획 등을 평가해 선정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선도병원으로 지정되면 2년간 ‘경남 의료관광 선도병원’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다. 도에서 추진하는 국내외 홍보설명회는 물론 행사와 팸투어 참가 등 다양한 혜택도 받는다. 전문가 자문과 선도병원 간 정보 교류를 통해 상생방안도 함께 모색한다.

경남 내 외국인 환자 유치 의료기관은 양산부산대병원, 경상대병원을 포함해 31곳이다. 외국인 환자 유치업자(여행사 등 에이전시)는 8곳이 등록해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경남의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은 965명으로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러시아 551명, 중국 92명, 미국 90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는 올해 외국인 환자 유치 목표를 1500명으로 잡고 있다.

이동찬 경상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메르스 때문에 의료관광 등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려는 노력이 모두 중단된 상태”라며 “메르스 종식이 임박한 만큼 러시아·중앙아시아는 중증질환 치료, 중국·동남아시아는 성형과 뷰티, 일본은 한방·항(抗)노화 등 국가별 맞춤형 의료관광객 마케팅 전략을 세워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도 메르스 사태 이후 의료관광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 환자 유치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지역 내 108개 해외 환자 유치업체가 등록해 활동하고 있는데 메르스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산시는 정식 등록한 해외 환자 유치업체가 유치에 성공한 뒤 해당 환자가 일정 기간 체류할 경우 1인당 1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 제도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운영 성과에 따라 내년에도 계속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또 중국 의료관광객을 대규모로 유치하기 위한 사업도 활발히 하고 있다. 오는 11월 전국 최초로 의료관광 테마 크루즈 프로그램을 개발해 중국인 의료관광객 2000명을 한꺼번에 부산에 유치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부산의 50개 의료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 다음달 28일부터 30일까지 벡스코에서 부산국제의료관광컨벤션을 여는 등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기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부산=김태현/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