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도 내달중 용역 발주
강남구 "공공기여금, 영동대로에 우선 써야"
삼성역 등 영동대로 통합개발을 놓고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와 강남구가 또다시 갈등을 빚고 있다. 양측의 해묵은 갈등으로 영동대로 지하의 복합환승센터 건설까지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울시는 영동대로 지하공간에 쇼핑몰 및 복합환승센터를 짓는 내용을 담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 연구 용역’을 다음달 발주할 예정이다.

앞서 관할 기초자치단체인 강남구는 지난달 똑같은 내용을 담은 용역을 발주했다.

양측이 똑같은 내용의 용역을 따로 발주한 데에는 현대자동차의 공공기여금 활용 방안을 놓고 빚어진 갈등이 자리잡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2년간 구룡마을 재개발 방식을 놓고 부딪친 서울시와 강남구는 올초부터 옛 한전 부지 개발에 따른 공공기여금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서울시는 한전 부지 개발과정에서 지난 4월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구역에 탄천과 잠실종합운동장을 포함했다. 노후화한 잠실운동장의 리모델링 비용을 현대차가 내는 공공기여금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반면 강남에 있는 옛 한전 부지 개발로 인해 발생하는 공공기여인 만큼 이를 강남구 내에서만 써야 한다는 게 강남구의 논리다.

서울시와 강남구가 발주한 용역 결과는 내년 상반기에 나올 예정이다. 용역에서 각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결과가 나올 경우 또다시 갈등이 불거져 영동대로 개발이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영동대로 통합개발을 위한 컨트롤타워에 국토교통부, 서울시와 함께 강남구도 포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