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1명 추가 퇴원…남은 환자 18명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신규 환자가 열흘째 나오지 않았다.

사망자 역시 나흘째 발생하지 않았고 완치자는 1명 추가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5일 메르스 신규 환자가 지난 6일 이후 열흘째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총 환자수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186명이다.

사망자도 12일 이후 나흘째 나오지 않았다.

메르스로 인한 누적 사망자는 36명으로, 치명률은 19.4%이다.

전날 170번 환자(77)가 퇴원하면서 완치자는 132명이 됐다.

메르스 환자 중 사망자나 완치자를 제외하고 현재 치료 중인 사람은 모두 18명으로 줄었다.

이들 중 4명은 상태가 불안정하다.

170번 환자는 지난달 6일 건국대병원에서 76번 환자(75·여)에 노출된 뒤 같은달 2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에게 2차례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오자 퇴원 조치했다.

격리자 수는 전날보다 88명 줄어든 322명이었다.

이 중 292명은 자가 격리자며 30명은 시설(병원) 격리자다.

격리 해제자는 전날보다 90명 늘어난 1만6천368명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