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물에 풍덩'…한강 수영장 17일 동시 개장
가까운 곳에서 땡볕더위를 식히고 싶다면 대중교통을 이용해 한강 야외수영장에서 풍성한 이벤트와 함께 물놀이를 즐겨보자

서울시는 17일부터 다음 달 23일까지 뚝섬·여의도·광나루·망원·잠실·잠원 야외수영장과 난지·양화 강변물놀이장을 운영한다고 14일 소개했다.

여의도수영장에선 시원한 물줄기가 쏟아지는 아쿠아링, 물대포, 스파이럴 터널 등 워터파크 못지않은 시설을 즐길 수 있다.

잠실·잠원·망원수영장에선 신나는 에어슬라이드를, 광나루수영장에선 터널분수와 원어민과 함께하는 물놀이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뚝섬수영장에는 수심 0.3∼1.2m의 흐르는 물에서 튜브를 타고 도는 유수풀과 4m 높이의 아쿠아링이 설치됐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주말에는 오후 10시까지 가수들의 공연과 힙합DJ, 모델과 함께 음악과 물총싸움을 해볼 수 있다.

난지 물놀이장은 수영복 없이 간편한 복장으로도 이용할 수 있고 LED 조명을 갖춘 음악분수도 볼 수 있다.

양화 물놀이장은 올해 신규로 개장하는 곳으로 생태공원과 연계해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된 게 특징이다.

시는 또 올해 6개 수영장에서 얼음조각 퍼포먼스, 키즈체조, 수박 빨리먹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운영한다.

한강 야외수영장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며 휴일 없이 운영된다.

샤워시설, 매점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

수영장 이용요금은 성인 5천원, 청소년 4천원, 어린이 3천원이다.

물놀이장은 성인 3천원, 청소년 2천원, 어린이 1천원이다.

6세 미만은 모두 무료다.

주차요금은 관계자 확인을 받으면 절반으로 할인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