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연정(연합정치) 실행위원회는 22일 김광윤 아주대 경영학과 교수를 위원장으로 한 16명의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추진협의회를 구성하고, 도 산하 공공기관 통폐합 작업에 착수했다.

연정위는 이날 제8차 회의에서 도의회 새정치민주연합 김달수(고양8)·김준현(김포2)·장전형(용인3) 의원과 새누리당 남경순(수원1)·백재순(수원3)·홍석우(동두천1) 의원을 협의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도의회 새정치연합이 추천한 송기균 전 충남경제진흥원 원장과 김성균 지역사회연구원 소장, 유홍번 에너지시민연대 공동대표, 새누리당이 추천한 김광윤 아주대 경영학과 교수, 정숙영 전 경기도 여성가족국장, 한상록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진단평가본부장 등 6명의 민간전문가를 협의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도는 황성태 기획조정실장 등 실·국장 4명이 협의회에 참여한다. 협의회 위원장은 김광윤 교수가 맡기로 했다.

협의회는 공공기관 통폐합의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를 위해 외부 민간기관에 용역을 맡기고, 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년 4월까지 관계 조례를 제·개정하기로 했다. 내년 6월까지는 공공기관 통폐합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협의회는 다음 달 안에 1차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일정을 논의하기로 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