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2∼3일 열린 '지구촌나눔한마당축제'에 참여한 주한 외국공관들이 기부한 1080만원을 네팔 지진피해 복구에 써달라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축제에 참여한 66개국 주한대사관 중 33개국 대사관은 전통음식과 풍물을 판 수익금을 서울시에 기부했었다.

주한독일대사관은 참여 대사관 중 최고액수인 270만원을 기부했고, 프랑스와 과테말라, 알제리, 아제르바이잔 등도 기부에 참여했다.

시는 축제에서 외국인을 상대로 한 김치 홍보를 위해 김치덮밥 등을 판매한 수익금 104만원도 모금회에 전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작은 금액이지만 주한대사관과 서울시민의 마음을 담았다"며 "네팔 지진 피해가 잊히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시는 네팔 지진피해 복구를 위해 지난달 10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