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기회 놓치지 말고 북핵·인권대화 응해야"
野 "北, 국제 망신…평양 직접 방문하라는 메시지"

북한이 20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개성공단 방문 허가를 돌연 철회한 데 대해 여야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유감을 표명했다.

다만 여당은 북핵과 인권문제를 언급하고, 야당은 남북 모두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등 미묘한 시각차도 있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를 방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국회 지도자들의 면담 자리에서 "지금 6자회담을 포함해 다양한 외교적 채널을 가동시켜야 하고 돌파구를 만들어야 하는데, 그런 노력의 시작이랄까 의미있는 날이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반 총장의 개성공단 방문은 북한 정권에게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다.

반 총장의 방북 허용 철회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며 "북한은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 새누리당 간사인 심윤조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은 남북관계가 경색됐다가 그것을 풀 때 항상 이런 비슷한 계기를 만들곤 했는데, 이번 일을 보니 북한이 남북 당국간 대화를 원치 않고 있으며 지금 풀 생각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북한이 개성공단 최저임금 문제 등에 대해 좀 더 기싸움을 하겠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북한의 의도가 명확해진 것으로 본다"며 "당분간 남북관계를 개선할 계기를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유은혜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반 총장의 방북이 꼬여있는 개성공단 문제를 풀고 경색된 남북관계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했는데 북측이 이를 거부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북측의 갑작스러운 방북허가 철회를 납득하기 어렵고, 유엔 사무총장의 방북을 철회하며 아무런 설명조차 없었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며 "남북 경제협력과 한반도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에 가는 길조차 이렇게 어렵다니 남북관계의 현주소를 보는 것 같아 정말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남북 당국은 부디 종전의 입장만을 고수하는 태도에서 벗어나 대화를 통해 개성공단 문제를 풀어 남북협력·상생의 길을 찾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 핵심적 역할을 하는 등 당내 대표적인 '북한통(通)'인 박지원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문을 두드리면서 유엔 사무총장한테 저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국제적으로 완전 망신"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의 입장은 유엔에서 서울을 거치지 말고 평양을 직접 방문하라는 메시지로 보인다"면서도 북한의 이번 조치를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무례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김연정 기자 jo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