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여성학 명예박사… 방북 철회 등 현안 언급 없어
20일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뒤 수락연설 하는 반기문 총장. / 변성현 기자

20일 이화여대에서 여성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뒤 수락연설 하는 반기문 총장. / 변성현 기자

[ 김봉구 기자 ] 반기문 UN 사무총장(사진)이 남성으로는 최초로 이화여대 여성학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화여대는 20일 학내 음악관 김영의홀에서 반 총장의 명예문학박사(여성학) 학위수여식을 개최했다.

이화여대에서 남성에게 여성학 명예박사를 수여하는 것은 반 총장이 처음이다. 그동안 100명 이상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한 이화여대에서 국가 원수급 남성이 명예박사를 받는 것 역시 반 총장이 역대 최초라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정덕애 이화여대 대학원장은 추천사에서 “UN 사무총장 취임 후 ‘여성에 대한 폭력 종식을 위한 연합 운동’ 캠페인 전개와 ‘여성 지위 향상 수칙’ 도입 등 양성평등, 여성 인권 향상과 권한 증진에 일생을 전념한 공로를 인정해 반 총장에게 명예여성학박사를 수여한다”고 설명했다.

반 총장은 UN 사무총장을 맡아 경제발전·개발·평화 등 UN의 각종 의제 중심에 여성의 지위 향상과 양성평등을 두도록 강조해 왔다.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에게 학위를 수여받은 반 총장은 수락 연설을 통해 “여성의 역량 강화 이상의 좋은 투자는 없다. 여성의 무보수 돌봄노동이 갖는 경제적 가치를 인정하고 남성이 짐을 나눠져야 하며 여성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여성과 남성의 지위를 50:50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UN의 단결된 외침이며 행동으로 뒷받침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저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여성들의 편에 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반 총장은 “세계 어느 나라도 완전한 양성평등을 누리지는 못하고 있다. 여성과 남성이 동일한 권리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전세계적 사고방식의 변혁이 필요하다. 세계는 향후 15년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양성평등과 여성 역량 강화를 위한 과감한 새 비전을 내놓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자신에게 영감을 준 여성으로 95세의 모친을 든 뒤 우리나라 첫 여성 대통령인 박근혜 대통령 등 각국 여성 리더들을 열거하고, 유관순 열사를 ‘한국의 잔 다르크’라고 소개하는 등 여성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

반 총장은 북한의 갑작스러운 개성공단 방문 철회와 박 대통령 접견을 비롯한 차기 대권 주자로서의 ‘대망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의 관계 등 현안들에 대한 별도 언급은 없이 수락 연설을 끝으로 퇴장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경희 총장, 윤후정 명예총장,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등 이화여대 관계자들과 이대 출신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 지은희 전 여성부 장관 등 여성계 인사도 다수 참석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