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의 모바일 콜택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택시가 서비스 개시 40여일 만에 기사 회원수 7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일반 콜택시 영업을 하는 기사 수보다 많은 것이어서 기존 콜택시 업계 및 콜택시 앱 업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택시는 3월 31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지 2주 만에 기사 회원 4만 명, 한 달 만에 6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이날 7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전국 일반 콜택시 수를 뛰어넘는 것이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공개하는 전국 일반 콜택시 운영현황에 따르면 전국 약 28만대의 택시 중 콜택시는 약 6만3천대 수준이다.

카카오택시를 이용하는 승객 역시 꾸준히 늘어 1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카카오택시 승객용 앱의 순이용자(UU) 수는 서비스 개시 일주일만에 52만4천273명을 기록한 데 이어 4월 한달간 총 92만명으로 집계됐다.

순이용자는 측정 기간에 해당 앱을 1회 이상 이용한 사람으로 중복 이용은 제외된다.

이처럼 카카오택시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을 선점한 데는 서비스 초기부터 앱 수수료를 포기하고 방대한 기사 풀(pool)을 확보해 '물량 공세'에 나선 다음카카오의 전략이 주효했다.

택시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확보해야 승객이 택시를 호출했을 때 빠르고 원활하게 배차가 이뤄질 수 있고 기사들 사이에서 '입소문' 효과도 톡톡히 볼 수 있기 때문이다.

3천700만명이 넘는 국내 카카오톡 사용자들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것도 큰 경쟁력이었다.

다음카카오는 기사 회원 수 7만명 돌파에 대해 모바일 택시 서비스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는 동시에 기존 콜택시의 불편을 해소할 새로운 서비스 문화를 이끄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 관계자는 "기사와 승객 모두 비용 부담 없이 택시 이용의 효율을 높이고 불편함 없이 연결되면서 택시를 이용하는 생활 습관 또한 변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음카카오는 '새로운 세상, 새로운 연결'을 추구하는 생활 밀착형 플랫폼 서비스로서 카카오택시가 첫 번째 성공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음카카오는 올해 초 콘퍼런스콜에서 "올 한해 고민과 노력이 담긴 다양한 서비스들을 선보이며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시작하겠다"고 밝혀 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되는 플랫폼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br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