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수오'를 둘러싼 한국소비자원과 백수오 원료 제조업체 내츄럴엔도텍의 진실공방이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재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내츄럴엔도텍의 원료에서 가짜 백수오 성분인 이엽우피소가 발견됐다는 소비자원의 주장과 100% 진짜 백수오 성분만을 사용한다는 내츄럴엔도텍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식약처가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 2월 내츄럴엔도텍의 원료를 조사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지난 22일 이에 상반되는 소비자원의 발표가 나오자 재조사에 들어갔다.

소비자원은 당시 시중에 유통된 백수오 제품 32개를 조사한 결과, 제조공법상 완제품에서 성분을 확인하기 어려운 6개 업체에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공급한 내츄럴엔도텍의 가공 전 원료에서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백수오는 우리나라 토종 약초로 면역력 강화와 갱년기 장애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반면 이엽우피소는 백수오와 외관이 비슷하지만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식물이다.

이후 내츄럴엔도텍은 소비자원의 검사 방식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보도자료 배포와 신문 전면광고 등을 통해 전면전에 나섰고 양측은 반박에 재반박을 거듭하며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내츄럴엔도텍은 소비자원이 조사 과정에서 시료 밀봉 등 정상적인 절차를 밟지 않았으며 소비자원이 사용한 IPET(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검사법은 백수오와 이엽우피소 감별에 사용해서는 안되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소비자원은 식약처 공인 유전자검사법(PCR)과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IPET) 시험법 등 2가지 방법으로 교차 분석했으며, 시료 수거도 검찰 및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정당하게 진행했다고 맞섰다.

내츄럴엔도텍이 소비자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하고 소비자원도 검찰 수사를 의뢰하면서 양측 공방은 법정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그 사이 코스닥 대장주였던 내츄럴엔도텍의 주가는 연일 하한가를 기록하며 시가총액이 1조6천743억원에서 29일 현재 8천억원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진짜냐, 가짜냐'를 둘러싼 소비자원과 내츄럴엔도텍 간 진실공방의 향방은 일단 식약처의 재조사 결과에 달려 있는 듯 하다.

식약처의 재조사 결과에서도 이엽우피소가 검출된다면 이는 소비자원의 조사 결과를 재확인하는 것으로, 100% 진짜 백수오만을 사용한다는 내츄럴엔도텍의 주장은 힘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앞으로 진행될 법적 공방에서도 소비자원의 주장에 무게가 실릴 가능성이 크지만 내츄럴엔도텍 역시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소비자원의 시료 수거 방식 등과 관련해 민·형사상 소송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식약처의 조사 결과가 우리와 유사한 쪽으로 나온다면 해당 백수오 제품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사항을 어떻게 처리할지 등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식약처의 재조사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을 때에는 양측의 진실공방이 다시 수렁 속으로 빠질 가능성이 크다.

소비자원은 지난 2월 식약처 조사 결과와 이번 소비자원 조사 결과가 다른 이유에 대해 두 조사기관이 수거한 원료 시료가 동일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논리를 펼쳤는데 이번에도 이런 논리를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 역시 같은 이유를 들어 식약처의 조사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더라도 소비자원의 조사가 완전히 틀렸다고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내츄럴엔도텍이 식약처 조사 결과를 발판 삼아 소비자원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주가 회복을 노리는 동안 소비자원은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내츄럴엔도텍 관계자는 "식약처 조사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엽우피소가 검출될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가짜 백수오' 논란 속에 시중에서 백수오 관련 제품이 자취를 감춘 가운데 유통업계 대부분은 식약처 조사 결과에 따라 판매 재개 여부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