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종합운동장 상공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짙은 황사와 미세먼지 등으로 멀리 한강 너머 남산이 희미하게 보인다. 드론 DJI GOPRO 촬영. 제공=항공촬영 전문업체 스카이웍스

5년 만에 최악의 '겨울 황사'가 덮친 23일 전국이 기침 소리로 가득 찼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 서울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1044㎍/㎥까지 치솟았다. '겨울 황사'로는 963㎍/㎥까지 올랐던 2009년 12월 25일 이후 최대치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황사경보가 내려졌고 그 외 전국 대부분 지역에도 황사주의보가 발령됐다.

황사경보는 시간당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2시간 이상 800㎍/㎥ 이상, 황사주의보는 시간당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2시간 이상 400㎍/㎥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은 중국 동북부지역 등 주요 황사발원지의 눈 덮임이 평년보다 적고 고온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어 황사가 생성되기 좋은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틀 동안 이어졌던 전국의 황사특보는 전날 밤 모두 해제됐다. 하지만 오늘도 황사 마스크는 챙기는 게 좋겠다.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방엔 여전히 옅은 황사가 남아있어서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까지 올라가겠다

황사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삼가고 다른 사람들과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농도 수준이 ‘나쁨’일때 천식 등 호흡기 및 심질환자는 장시간 실외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한다. 이날처럼 ‘매우 나쁨’일 때는 일반인에게도 같은 권고를 한다.

기상청은 "노약자나 호흡기 질환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