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성남, 지스타 유치전

경제효과 1500억 지스타 내년 계약종료 앞서 중간평가
부산 "1000억 투자하겠다"…성남 "게임사 판교에 밀집"
2017년 지스타 유치 총력
서병수 부산시장

서병수 부산시장

국내 최대 규모의 게임 비즈니스 행사인 지스타(G-star·국제게임전시박람회) 유치를 놓고 부산시와 경기 성남시가 전면전에 들어갔다.

11일 부산시와 성남시에 따르면 서병수 부산시장이 최근 ‘지스타 영구 개최’를 선언하자, 성남시가 유치정책협의회를 만들어 지스타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두 도시 간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성남시는 지스타 개최지를 결정하는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이 남경필 경기지사라는 점과 게임업체가 밀집한 판교테크노밸리의 강점을 내세우고 있다. 지스타 부산 개최(2013~2016년)를 결정한 이 협회는 현재 진행 중인 중간평가 결과에 따라 올 11월 부산 개최 여부를 결정한다.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성남시는 최근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정계·학계·산업계 전문가 20명이 참여한 지스타 유치정책협의회를 구성했다. 개최 장소 후보지로는 분당주택전시관과 백현동 유원지, 제2판교테크노밸리 등을 정했다. 성남시는 개최권을 가지고 있는 부산시가 지스타 중간평가(2년마다 한 번) 결과에 따라 탈락하면 올 행사 유치에 뛰어들기로 했다. 중간평가를 통과하면 새로 계약하는 2017년 행사 유치에 도전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시는 넥슨, 네오위즈 등 국내 메이저 빅5 게임업체를 포함해 150여개 게임회사가 판교에 밀집해 있어 부산보다 경쟁력이 앞선다”고 강조했다. 성남시는 2011년부터 300억여원을 투자해 게임 등 콘텐츠 제작 지원과 게임 클러스터 활성화 등에 나서고 있다. 성남지역 게임산업은 지난해 국내 전체 매출 7조7800억원 가운데 52.7%인 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6·4 지방선거 때 지스타로 한바탕 곤욕을 치른 부산시는 성남시의 지스타 유치 선언에 다시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부산시와 게임업체의 계속되는 갈등은 서병수 부산시장이 국회의원 시절 게임중독법을 공동 발의한 것에서 비롯됐다. 당시 일부 게임업체가 지스타 보이콧 성명을 내는 등 이후에도 불편한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남 지사가 개최지를 결정하는 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이란 점도 신경 쓰이는 부분이다. 부산시는 지난 10일 “이미 중간평가가 (부산 계속 개최로) 사실상 끝났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최근 게임산업팀을 신설하고 2018년까지 1000억원을 게임산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게임산업은 연평균 10% 이상 성장하고 일자리 창출과 산업 연계 효과가 큰 만큼 지스타 등을 통해 문화콘텐츠산업을 키우겠다는 게 부산시의 전략이다. 센텀시티 일대에 첨단 게임산업 기반을 조성하고 게임 창의 인력 양성과 스타 기업 육성, 지역 기업 중견화, 글로벌 시장 전략적 진출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부산과 후쿠오카를 연결하는 초광역경제권 형성 사업을 통해 게임 등 문화콘텐츠 국제 협력 사업도 강화하기로 했다.
"지스타, 부산서 영구 개최" vs "게임은, 성남이 더 경쟁력"

지스타는 국내 최대 게임 비즈니스 행사로 지난해 35개국 617개사가 참가하고 20만명의 관람객이 찾아 1500억원대 경제유발 효과를 냈다.

부산=김태현/성남=김인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