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MB 회고록/사진= 진중권 SNS

청와대 MB 회고록/사진= 진중권 SNS

청와대 MB 회고록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비화를 담은 회고록을 출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진중권이 맹렬히 비난했다.

29일 진중권은 자신의 SNS에 "MB의 자화자찬이 역겹다. 도대체 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뭘 잘했다고. 누가 설치류 아니랄까봐, 참 요란하게도 설치네"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30일 청와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 담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과 관련해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견제하기 위해서 반대했다"는 내용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청와대 MB 회고록, 뭔 내용일까", "청와대 MB 회고록, 별게 다 나오네", "청와대 MB 회고록, 대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