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마힌드라 회장은 쌍용차 사태 직접 해결해야"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에서 해고노동자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티볼리 라인을 돌아보는 일정으로 평택 공장을 찾은 마힌드라 회장은 라인을 살펴보기 앞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득중 지부장과의 만남을 요청했다.

김정운 수석부지부장은 "마힌드라 회장 방문 소식에 노동자 등이 오전 6시 30분부터 공장 앞에서 기다리던 중 마힌드라 회장이 '(지부장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연락을 취해왔다"며 "이유일 사장, 김규한 쌍용차 노조위원장 등과 함께 오전 9시부터 20분 가량 쌍용차 정리해고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마힌드라 회장은 "정리해고 노동자들의 상황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지금 서로 각자의 길을 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함께 가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득중 지부장은 "신차 티볼리의 성공을 해고자들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회사의 장기적 전망과 비전을 위해서라도 해고자 문제가 빠르게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자동차 측은 이날 성사된 짧은 만남에 대해 "마힌드라 회장이 본인의 입장을 김득중 지부장에게 전달한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사측은 두 노조(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쌍용차 노조)가 합의점에 도달만 한다면 언제든 대화에 나설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는 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힌드라 회장에게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를 다시 한번 호소했다.

이들은 'Never judge someone's feet until you put yourself in his/her shoes(그 사람의 신발을 신어보기 전에는 그 사람의 발에 대해 어떤 말도 하지 말라)'는 인도 속담이 적힌 현수막을 들고 마힌드라 회장이 해고자들과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앞서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전날 쌍용차의 신차 티볼리 발표회가 열린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에서 해고자 전원복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마힌드라 회장은 "티볼리가 성공해 흑자로 전환되면 해고자들이 순차적으로 복직될 것"이라고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마힌드라 회장은 이날 해고 노동자를 만난 이후에는 평택공장 조립라인과 연구개발(R&D) 센터를 돌며 임직원을 격려하는 한편 현장직원과 간담회를 열어 회사 현황과 비전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마힌드라 회장은 간담회에서 "쌍용차의 미래를 믿고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한 만큼 쌍용차가 과거의 영광을 되찾고 모든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안정적이고 확실한 미래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평택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yo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