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종북 콘서트' 논란을 빚고 있는 황선(41)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를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동조 혐의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윤강열 영장전담부장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소명되는 범죄혐의가 중대하고 재범의 위험성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 찰에 따르면 황씨는 작년 11월 서울 조계사 경내에서 열린 '신은미&황선 전국 순회 토크 문화 콘서트'에서 북한 독재 체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을 해 재미동포 신은미씨와 함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됐다.

신씨는 지난 10일 강제출국 조치됐다.

황 씨는 소위 '종북 콘서트' 외에 인터넷 방송인 '주권방송'에서 노동신문 논설을 홍보하는 식으로 북한체제를 찬양·고무하고 이적단체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행사의 사회를 보면서 주한미군 철수, 반통일세력 척결 등을 주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블로그 등에 '김일성 주석의 업적' 등과 같은 이적 표현물을 보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병헌 부장검사)는 앞서 "대학생 등을 상대로 종북세력을 양성하고 미국을 주적으로 표현하면서 북한을 찬양하는 등 사회혼란을 초래했다"며 지난 8일 황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황씨는 전날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정상적인 상황이었다면 지난 수년간 반복한 토크 콘서트로 영장까지 청구될만한 일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 는 또 지난 9일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이 언론의 종북몰이에 놀아나고 있다"며 "검찰은 통일을 숙명으로 생각하는 한 국민을 마녀로 모는 일에 공권력을 악용할 것이 아니라 남은 며칠 동안 구속영장을 철회하는 양심적 결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