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출퇴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2층 버스가 국내 처음으로 광역버스 노선에 투입돼 8일 시범운행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수원역에서 서울 사당역(25㎞ 구간)을 오가는 광역버스 7770번 노선에 79인승 2층 버스 1대를 투입했다.

2층 버스는 영국 업체 알렉산더 데니스에서 만든 '엔바이로(Enviro) 500' 모델로 높이가 4.15m, 길이는 12.86m이다.

관광용 2층 버스(43인승) 23대가 운행되고 있는 국내에서 광역버스 노선에 2층 버스가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층 버스는 정부의 광역 버스 입석금지 조치 이후 경기도민의 서울 출퇴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제시돼 왔다.

7770번 2층 버스는 오는 12일까지 오전 7시, 낮 12시, 오후 5시 하루 3차례 수원역을 출발해 사당역까지 운행한다.

도는 수원역∼사당역 노선 외에도 김포∼서울역 M6117번 노선(15∼19일)과 남양주∼잠실 8012번 노선(22∼26일)에 2층 버스를 시범운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