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등 모니터 "중대형 온·오프라인 서점 매출 큰 변화없어"

지난 21일 도서정가제 전면 시행 후 중대형 온·오프라인 서점의 매출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서정가제의 안착 여부는 참고서와 학습서의 수요가 많은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시장 동향을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교보문고, 예스24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대형서점 5곳과 광주 솔거서림 등 지역 중소형 서점 29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24일 밝혔다.

온라인 서점의 경우 온라인 교보문고가 10%, 인터파크가 50%가량 매출이 줄었지만 예스24는 평소와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프라인 대형 서점에서는 매출 감소나 고객 감소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역 중소 서점은 매출 변화가 뚜렷이 보이지는 않았지만 일부 서점에서는 매장을 찾는 독자들이 도서정가제 시행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문체부와 진흥원은 전했다.

문체부와 진흥원은 서점, 출판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참고서와 학습서 판매가 활발한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는 지켜봐야 도서정가제의 안착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장기적으로 온라인 서점의 매출은 감소할 것으로 보이며 대형 오프라인 서점도 재정가 도서가 증가하지 않으면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yunzh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