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봉구 기자 ] 메가스터디(11,550 0.00%)㈜는 3일 이사회를 열고 중·고등교육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설 회사를 설립키로 했다.

메가스터디는 이날 공시 직후 “중·고등교육사업과 이를 제외한 투자사업 분할을 통해 각 사업 부문 전문성 제고, ‘선택과 집중’을 통한 핵심경쟁력 강화로 지속적 성장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분할 신설 회사는 중·고등교육사업 부문을 맡아 핵심사업인 중·고교 온·오프라인 교육사업에 집중한다. 스타 강사 육성과 발굴, 교육 콘텐츠 개발,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존속 회사는 체계적 성장 전략 수립과 임대사업, 12개 종속 회사에 대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투자사업에 집중해 미래 성장성이 있는 신규 사업을 개척할 예정이다.

메가스터디는 내년 2월 주주총회를 통해 분할을 확정한다. 신설 회사는 심사를 거쳐 코스닥 시장에 재상장하고, 분할하는 존속회사는 변경 상장할 예정이다.

메가스터디 측은 “이번 분할을 계기로 과거 최대주주 지분 매각을 검토했던 사안에 대한 시장의 잠재적 의문을 불식하고, 제2의 창업을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기업 가치를 증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봉구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