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기소방본부

사진=경기소방본부

판교 테크노밸리 축제를 주관했던 이데일리TV가 공식 사과를 발표했다.

이데일리TV 측은 27명의 사상자를 낸 판교 사고 이후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라고 시작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데일리TV 측은 "10월 17일 경기 성남시에서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이 주최하고 이데일리TV가 주관사로 참여한 '제1회 판교벤처밸리 페스티벌'에서 다수의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가슴 아픈 사고가 있었다"며 "주관사로서 이번 사고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표하고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어린 조의를 표한다"고 판교 사고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이데일리TV 측은 판교 사고 수습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와 성남시청은 합동으로 분당구청에 판교사고대책본부와 상황실을 꾸리고, 판교 사고 사망자의 장례 절차와 부상자 진료를 돕기 위해 이를 전담하는 시청 공무원을 각각 배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판교 사고에 대한 이데일리 TV 사과문 발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판교 사고,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될일이다" "이데일리 TV, 판교 사고 수습을 위해 노력해주길" "이데일리 TV만의 책임은 아닌 것 같다" "이데일리 TV측도 정신적 충격이 클 것 같네요" "이데일리 TV 빠른 대처가 필요할 듯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