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소사실 인정…임 병장 부모, 피해 유가족 찾아가 '참회'

"공소사실 인정합니다. 무죄를 주장하는 것도 아닙니다. 다만, 병영 내 집단 따돌림이 있었다는 것을 알리고 싶은 것입니다."

18일 오후 2시. 강원 고성 22사단 GOP(일반 전초)에서 총기를 난사해 동료 병사 등 5명을 살해하고 7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임모(23) 병장의 첫 공판이 열린 육군 제1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

70여 석 남짓한 방청석은 임 병장의 첫 공판을 지켜보려는 희생 장병 유족과 피해 장병, 군부대 관계자, 취재진 등으로 가득 메워졌다.

임 병장은 전투복 차림에 흰색 마스크를 쓴 채 헌병에 이끌려 조용히 법정으로 이동해 변호인의 옆자리에 앉았다.

임 병장이 모습을 드러내자 방청석의 분위기는 한층 무거워졌다.

한눈에 보기에도 왜소한 체격의 임 병장은 법정의 무거운 분위기를 감지한 듯 고개를 떨어뜨린 채 바닥을 응시했다.

검은 뿔테를 쓴 임 병장의 얼굴은 수척해 보였지만 모든 것을 체념한 듯 차분한 모습이었다.

이윽고, 장성급 1명과 군 법무관 2명으로 구성된 재판부의 개정 선언에 따라 공판 절차가 시작됐다.

먼저 재판부는 인정신문을 통해 임 병장의 나이와 계급, 소속 부대, 군번 등을 확인했다.

임 병장은 작은 목소리지만 비교적 또박또박 심문에 답했다.

군 검찰은 군 형법상 상관 살해 등 7가지 죄명으로 기소된 임 병장의 공소 사실을 조목조목 낭독했다.

공소 사실 낭독은 13분간 이어졌다.

공소 사실의 핵심은 임 병장이 수류탄 투척 후 동료 병사들을 추격하면서 조준 사격하는 등 치밀하게 계획한 범행이라는 주장이었다.

반면 변호인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무죄를 주장하지도 않았다.

임 병장도 재판부가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대체로 맞습니다"라고 짧게 답변했다.

대신 변호인은 임 병장의 범행 동기가 병영 내 집단 따돌림 때문이었다는 점을 부각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변호인인 집단 따돌림의 증거로 임 병장이 범행 당일 초병 근무를 섰던 '13-8 소초'에서 발견된 캐리커처 그림을 제시했다.

변호인은 "캐리커처 그림은 임 병장의 후임 병사들이 그린 것으로, 임 병장을 익살스럽게 표현하고 희화화했다"며 "일부 그림은 따가운 눈총을 받는 임 병장을 표현했는데, 이것만으로도 임 병장은 부대 내에서 집단 따돌림을 받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학교 시절부터 '왕따'를 경험한 임 병장이 이른바 '상상 살인'이라는 자신만의 독특한 스트레스 해소법으로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다"며 "그러나 그림판의 낙서를 발견한 범행 당일에는 분노를 참지 못해 참상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재판부는 임 병장의 변호인이 신청한 국민참여재판을 각하했다.

군사법원 사건은 국민참여재판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셈이다.

이에 따라 임 병장에 대한 첫 공판은 40여 분만 오후 2시 40분께 끝났다.

공판이 끝난 뒤 임 병장은 군 헌병대에 이끌려 다시 두 손에 수갑을 찬 채 군용 버스에 탑승했다.

유가족 대표인 권선언(52)씨는 "피해 장병 유가족 모두가 진심으로 임 병장을 용서하고 임 병장을 살려줬으면 한다"며 "그러나 임 병장의 변호인이 이 범행을 집단 따돌림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법정을 찾은 피해 장병 김은현(23·당시 병장)씨도 "평소 조용한 성격의 임 병장은 소초원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며 "집단 따돌림도 없었는데 왜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아직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임 병장의 첫 공판에는 임 병장의 부모도 참석했다.

임 병장의 부모는 재판이 끝나고 나서 피해 장병의 유가족들을 찾아가 자식을 대신해 용서와 참회의 눈물을 흘려 주변을 숙연하게 하기도 했다.

임 병장의 다음 공판은 오는 10시 23일 오후 2시께 열린다.

한편 임 병장은 지난 6월 21일 오후 8시 15분께 고성군 22사단 GOP에서 동료 병사 등을 향해 수류탄을 터뜨리고 총기를 난사해 5명을 살해하고 7명에게 부상을 입힌 혐의로 지난달 1일 구속 기소됐다.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j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