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한정 판매‘생활의 달인적금’출시
신용카드 사용실적, 급여이체등 충족시 우대금리 제공

BS금융그룹 부산은행(회장 겸 은행장 성세환)은 문현금융단지 신축 본점 이전 및 창립 47주년을 기념해 최고 5.8%의 고금리를 적용하는 ‘생활의 달인적금’을 3만명에 한해 한정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

‘생활의 달인적금’은 월적립금액 10만원이상 30만원 이내의 1년제 적금으로 기본이율 2.4%에 신용카드 사용실적, 아파트관리비 자동납부, 급여계좌 또는 가맹점결제계좌 가입, 월부금 자동이체 등 우대금리를 최대 3.4% 제공하는 구조다.

우대금리를 받기 위한 신용카드 사용실적은 적금 가입 후 1년간 사용한 신용카드 결제금액이 과거 1년간 결제금액보다 △10만원 약정시(적금 월부금) 300만원 △월 10만원 초과 20만원이하 약정시 500만원 △월 20만원 초과 30만원이하 약정시 700만원 이상 증가하면 연 2.9%의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적금 월부금을 부산은행 입출금계좌에서 8회차 이상 자동이체로 납부하면 0.1%, 아파트관리비 자동납부시 0.2%, 급여계좌 또는 가맹점결제계좌 가입시 0.2%를 추가로 적용받을 수 있다.

부산은행 마케팅본부의 박영봉 부행장은 “최근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고 있지만, 신축본점 이전 및 창립 47주년을 기념해 시민들을 위한 고금리 적금을 출시하게 됐다”며 “알뜰한 신용카드 사용과 함께 고금리 혜택을 누리는 생활의 달인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생활의 달인적금’출시를 기념하여 이날부터 11월 29일까지 생활의 달인적금 및 신용카드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경품을 증정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