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은 19일 후임 폭행 및 추행 혐의를 받는 6사단의 남모 상병(23)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남 상병에 대해 오늘 6사단 헌병대에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며 "후임 폭행과 추행 혐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중으로 영장실질심사를 할 예정"이라며 "구속 여부도 오늘 결정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군에 따르면 남경필 경기도지사 아들인 남 상병은 지난 4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맡은 일과 훈련을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후임병 A일병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수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