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광호 의원 이번주 소환 통보
야당 의원 '입법로비' 추가 수사
‘철피아(철도+마피아)’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송광호 새누리당 의원(72)이 철도 비리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이번주 소환을 통보했다. 또 야당 의원들이 단체로 대한치과의사협회로부터 입법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의 정치권 사정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송 의원이 레일체결장치 납품업체 AVT에서 납품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철피아 수사와 관련해 수사선상에 오른 현역 의원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같은당 조현룡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검찰은 송 의원에게 이번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을 것을 통보했으며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선인 송 의원은 2010~2012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을 감독하는 국토해양위원장을 지냈으며 최근 국토교통위원회로 복귀했다. 앞서 검찰은 AVT 대표 이모씨(55) 등 철도업계 관계자에 대한 조사에서 송 의원이 국토해양위원장 시절 금품을 수수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검찰은 철피아 수사와 관련해 “현재로선 (두 의원 외에) 다른 의원은 수사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AVT가 국토해양위 소속 다른 의원에게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있어 현역 의원이 추가로 수사선상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현철)는 전·현직 야당 의원들이 치과협회에 유리한 입법을 해주고 불법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들어갔다. 앞서 보수시민단체인 어버이연합은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 야당 전·현직 의원 13명을 고발했으며 검찰은 최근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 고발 내용에 따르면 양 의원 등은 2011년 12월 치과협회에 유리한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주는 대가로 협회 간부들로부터 최대 30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후원금이 정치인들의 공식 후원 계좌로 입금된 것이라 그 자체로 불법은 아니다”면서도 “단체와 관련한 정치자금임이 입증되면 사법 처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의 입법 로비를 받은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은 신계륜·김재윤·신학용 의원에 대해서는 국회 일정을 고려해 주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