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예기간까지 초단기 대책…중기대책 전세버스 50∼100여대 더 투입

수도권 직행좌석형 광역버스의 입석 승차가 23일부터 일정 부분 허용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장 내일(23일)부터 광역버스 입석을 유연하게 일정 부분 허용하겠다"며 "승객들의 대기시간이 길어서 겪는 불편을 없애기 위해 유예기간까지 초단기 대책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도 공무원과 버스업체 직원이 버스정류장에서 노란색 조끼와 봉을 들고 현장상황을 파악하며 입석 허용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남 지사는 덧붙였다.

그는 "정류장에 4∼5명이 기다리면 버스를 통과시키고 승객들의 줄이 길고 20∼30분 이상 기다리면 좌석이 없더라도 정차시켜 재량에 따라 한 10명 어쩔 수 없이 입석을 허용하겠다"고 구체적인 방법을 설명했다.

지난 16일 입석 금지 이후 민원이 많은 버스 노선의 경우 일부 버스업체에서 자체 판단으로 입석을 허용하고 있지만 도는 원칙적으로 입석을 허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남 지사는 중기적인 대책으로 50∼100여 대의 전세버스를 더 운행하는 방안도 내놓았다.

그는 "요즘으로 봐서는 50대 정도 투입하면 되겠지만 대학생들이 방학을 마치고 등교하는 8월 말부터는 100여 대가 추가 투입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현재 전세버스 230대를 투입하고 있는데 6개월 사용할 경우 75억∼80억원이 소요된다"며 "전세버스 추가 투입에 따른 비용 문제와 서울진입 구간 혼잡 문제에 대해 국토부, 도내 시·군, 서울시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남 지사는 23일 예정된 박원순 서울시장, 유정복 인천시장과의 '수도권 행정협의체 구성 간담회'에서 버스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