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봉구 기자 ] 아주대가 공군 정보통신 전문인재를 양성하는 ‘국방디지털융합학과’를 신설한다. 이 학과 학생은 공군으로부터 4년간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졸업 후 공군 장교로 임관한다.

아주대는 17일 공군 계약학과인 국방디지털융합학과를 신설하고 2015학년도 신입생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오는 9월 진행되는 올해 수시모집부터 신입생을 모집하며 이날 수원비행장에서 공군 관계자와 고교 진학 담당 교사들이 참석하는 학과 설명회를 개최한다.

공군 계약학과로 문을 여는 아주대 국방디지털융합학과는 군에 특화된 정보통신 분야 장교 양성을 목표로 잡았다. 이 학과 학생은 졸업 후 공군 장교로 임관해 7년간 의무 복무하게 되며 이후 군이나 방위산업체, 국방 관련 연구소 등에 진출할 수 있다.

이번 입시에서 수시와 정시 전형으로 10명씩 총 20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수시에선 학생부종합전형으로 1단계에서 서류평가 100%로 정원의 3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 서류 50%와 면접 50%를 반영해 평가한다. 정시 전형은 수능 성적만으로 합격자를 가린다.

아주대 관계자는 “현대전 양상이 ‘네트워크 중심전’으로 변화함에 따라 군에서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 분야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 것으로 보여 학과의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봉구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