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4대강 사업과 경인운하 사업 등으로 10조 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빚을 지고 있는 가운데도 이사진과 직원들에게 매년 거액의 성과급을 지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수공은 8조원에 달하는 4대강 빚 대부분을 갚아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7일 공공기관 정보 사이트인 '알리오'에 따르면 4대강 사업 기간인 2009∼2012년 수공 사장의 경영평가성과급은 9077만 원에서 1억5940만 원으로 7000만 원가량 올랐다.

이사는 5846만원에서 8983만원으로 3000만원 이상, 감사는 4841만원에서 6376만원으로 1500만원 이상 올랐다.

일반 직원들의 보수도 높아졌다.

같은기간 수공 직원 평균 보수는 6314만 원에서 7304만 원으로 1000만 원 가량 올랐다.

이 가운데 경영 평가 성과급과 성과 상여금이 600만 원 이상이다.

성과급·성과 상여금은 2009년 1106만 원에서 2010년 1664만 원, 2011년 1693만 원, 2012년 1725만 원으로 올랐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의 한 관계자는 "성과급 지급은 공기업 평가에 따른 것"이라며 "수공은 이명박 정부 시절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