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정보화 앞서간다 … 스마트캠퍼스 구축

숙명여대는 KT(26,200 +1.55%)와 손잡고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반의 스마트캠퍼스를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IT환경에 센서와 소프트웨어를 연계한 스마트캠퍼스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NFC와 QR코드 인식을 통한 전자출결, 출입관리, 도서관 열람실 좌석예약 및 서적 대출 등이 가능하다.

학생들은 전자출석기 앞에서 긴 줄을 설 필요 없이 강의실 자리에서 NFC태그에 스마트폰을 대거나 QR코드를 스캔하면 출석처리를 할 수 있다.

숙명여대가 스마트캠퍼스 구축에 따른 개선 효과를 측정한 결과 고정형 강의실의 경우 기존 대비 99% 이상, 유동형 강의실은 70% 이상 전자출결 속도가 빨라졌다. 각종 대기행렬 감소 ,분산, 무료 문자발송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특히 이번 스마트캠퍼스는 향후 학내 관제나 에너지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들을 추가 확장시킬 수 있도록 설계돼 시스템 구축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황선혜 숙명여대 총장은 “숙명여대는 2002년 세계 최초로 종합 모바일캠퍼스를 구축하는 등 IT캠퍼스 모델을 선도해 왔다” 며 “지속적인 신기술 도입과 인프라 확장으로 앞서가는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박희진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