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추돌 사고를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열차사고수사본부는 6일 오전 11시5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메트로 본사 기계실 관련 부서, 중구 서울메트로 동대문 별관, 2호선 을지로입구역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금천구에 있는 신호 데이터를 입력하는 민간업체 한 곳도 포함됐다.

경찰은 서울시가 발표한 이번 사고의 원인이 '지하철 신호기 오류'로 잠정 결론이 남에 따라 신호 변경 작업 일지, 신호 변경 데이터 로그, 신호 변경을 위한 서울메트로의 공문 등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책임소재를 가리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기관사들의 요구로 을지로입구역(내선) 선로전환기 속도 조건을 바꾸기 위해 연동장치의 데이터를 수정한 이후 신호기 작동에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2일 사고 당시 상왕십리역에 열차가 정차한 경우 정상 상태라면 터널 구간에 있는 신호기 3개가 후속열차 기준으로 '주의·정지·정지' 순으로 표시돼야 하지만 '진행·진행·정지' 순으로 표시됐다.

원칙적으로 신호기가 '정지'나 '주의'로 나타나면 열차자동정지장치(ATS)가 작동하지만 '진행'으로 표시되면 작동하지 않는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일에도 서울메트로 본사 등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상황일지, 운행기록, CC(폐쇄회로)TV 녹화물, 블랙박스 등을 확보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ts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