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반발 더 커질 듯
지하철 2호선 추돌사고로 향후 서울시의 지하철 구조조정 계획이 무산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3월5일 맥킨지·삼일회계법인 컨소시엄의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 산하기관 대상 경영혁신안을 발표했다. 당시 경영혁신안 내용의 대부분은 서울메트로(지하철 1~4호선 운영)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에 초점이 맞춰졌다.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지하철 운영 효율화를 위해 지하철에 무인운전을 내년부터 점진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이 같은 계획은 지하철 노조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민주노총이 주축이 된 두 지하철공사 노조는 승객 안전과 고용 안정성 등을 이유로 무인운전을 반대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당분간 무인운전 방침은 공론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하철 인력 구조조정도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서울메트로는 연간 1000억원이 넘는 만성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오세훈 전 시장 취임 때부터 전동차 정비인력을 축소해 왔다.

그럼에도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메트로의 1량당 정비인력은 0.9인으로, 서울도시철도공사(0.6명), 코레일(0.5명)의 두 배에 육박한다.

그러나 노조 측은 정비인력을 줄인 데서 이번 사고가 비롯됐다고 보고 있어 향후 구조조정에 적지 않은 논란이 일 전망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