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운송 안전준수 계열사에 지시…'예고없이' 승객들 항의 빗발
경기도 "업체로부터 연락 못 받아 당황" 대책 마련 나서


KD운송그룹이 23일 예고 없이 경기와 서울을 오가는 직행좌석형(빨간색) 광역버스의 입석 탑승을 금지해 출퇴근 승객들이 큰 혼란을 겪었다.

일부 승객들은 경기도 담당부서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도는 지침을 전달하지 않았고 권한도 없다고 해명했다.

도에 따르면 도내 직행좌석형 광역버스는 135개 노선 1천700여 대가 운행 중이다.

대부분 경기남부와 서울을 오가는 데 고속도로를 거쳐 입석으로 탈 수 없다.

도로교통법상 고속도로에서는 좌석에 앉아 안전벨트 착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동안 출퇴근시간대 혼잡한 일반 버스의 승객을 분산하기 위해 직행좌석형 광역버스의 입석 탑승을 묵인했다.

KD운송그룹은 이날 첫차부터 7개 계열사에서 운영하는 직행좌석형 광역버스 62개 노선 800여 대의 입석 탑승을 금지했다.

예고 없이 버스 앞유리에 입석 금지를 알렸다.

갑작스러운 조치에 출근길 승객들은 영문을 모른 채 승차 거부를 당했다.

퇴근길 승객들도 마찬가지다.

운전기사들은 승객 항의가 빗발치자 '행정기관에서 지침이 내려와 어쩔수 없다'고 해명했다.

도 담당부서는 이날 하루종일 항의 전화에 시달렸다.

그러나 도는 이 같은 지침을 운수업체에 전달하지 않았다.

KD운송그룹이 여객선 '세월호' 참사와 관련, 안전규정 준수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계열사에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의 한 관계자는 "안전 규정을 지키는 게 맞지만 업체로부터 사전에 아무런 연락도 받지 못해 당황스럽다"며 "승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k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