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국제중학교인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이 현재 초등학교 6학년부터 신입생 전원을 추첨으로 선발한다. 또 서울지역 고입에서는 내신 절대평가 방식의 ‘성취평가제’가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이 같은 내용으로 ‘2015학년도 국제중 및 고교 입학전형’을 발표했다.

국제중은 서류전형 없이 추첨을 통해 모집 정원의 80%를 일반전형, 20%는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오는 8월26일까지 학교별 전형요강을 공고하고 11월27일부터 인터넷 접수를 시작해 12월18일 전산추첨으로 합격자를 발표한다.

올해 일반고와 특성화고 입시에서는 성취평가제가 처음 적용된다. 성취평가제는 학생의 내신성적을 성취도에 따라 A-B-C-D-E-(F) 등 6단계로 나눠 매기는 절대평가 방식이다. 또 올해부터 1학년 성적도 함께 반영한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