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서울 시내 국제중학교인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이 추첨 방식으로 신입생 전원을 선발한다. 올해 초등학교 6학년부터가 대상이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이같은 내용의 '2015학년도 서울 소재 국제중 입학전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15학년도부터 국제중 입학전형에서 서류전형을 완전히 없앤다. 대신 추첨 방식으로 신입생 전원을 선발한다. 전체 정원 80%는 추첨 방식의 일반전형, 20%는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한다.

최근 국제중 입시비리 사건으로 전직 교감이 자살하는 등 사회적 파장이 인데 따른 조치다. 지난해 6월 시교육청은 2014학년도 입학전형에서 자기개발계획서와 교사 추천서 중 서술영역인 종합평가를 폐지한바 있다.

사회통합전형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기회균등전형과 북한이탈주민 자녀, 장애인 자녀, 다문화 가정 자녀 등 사회적 소수계층이 지원하는 사회다양성전형으로 나뉜다.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오는 8월 26일까지 학교별 전형요강을 공고하고 11월 27일부터 인터넷 접수를 시작해 12월 18일 전산추첨으로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