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오늘 중 총파업 결정…철도노조 70여명 삭발식

화물연대와 철도노조, 금속노조 등이 주말인 29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오전부터 이어진 집회로 시청 주변과 서울역 일대는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조합원 5천명(경찰추산 3천500명)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요구하며 전 조합원 비상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2시께부터 여의도 새누리당사와 서울역 광장에서 각각 열린 사전집회에서는 각각 1천500명(경찰 추산 1천400명), 1천200명(경찰 추산 1천200명)이 모여 ▲노동기본권 쟁취 ▲표준운임제 법제화 ▲번호판소유권 완전쟁취 ▲직접운송 의무제 폐지 ▲도로비 인하 등을 요구했다.

이봉주 화물연대본부장은 "더이상 일의 '노예'로 살아가지 않기 위해서 투쟁을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5대 요구안이 관철될 수 있도록 힘차게 투쟁하자"고 조합원들을 격려했다.

화물연대 측은 이날 중 조합원 투표를 통해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이날 투표와 무관하게 다음 달 초 하루 동안 경고 파업을 진행하고, 총파업이 의결되면 추후 지도부가 구체적인 파업 시기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전국철도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4천명(경찰 추산 3천500명)도 오후 3시 서울역 광장에서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철도노조는 "지난해 말 여야 국회와의 사회적 합의를 통해 파업을 철회했지만 철도공사는 노조의 교섭 요구는 묵살한 채 탄압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특히 조합원에 대한 보복적 탄압으로 약 1천여명에 대해 '강제전출'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명환 철도노조위원장과 최정식 운전국장, 박현수 차량국장을 비롯한 조합원 50여명은 이날 삭발식도 진행했다.

철도노조 측은 2시간가량의 집회를 마친 뒤 4시 30분 현재 숭례문·한국은행·을지로 입구를 지나 국가인권위원회까지 가두 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와 별도로 전날부터 '1박 2일 삼성 규탄 결의대회'를 진행한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조합원 1천여명(경찰 추산 700여명)은 오전 서울시청에서부터 서울역 광장까지 '대국민 홍보행진'을 벌이고 서울역 광장에서 마무리 집회를 연 뒤 충돌없이 해산했다.

토요일 오전부터 대규모 행진과 집회가 잇따르면서 숭례문과 서울역 주변에서 평소 주말보다 심한 차량 정체가 빚어졌다.

경찰은 독립문∼서울역 통일로, 서울역∼삼각지역 한강대로, 서울역∼대한문 세종대로, 숭례문∼을지로입구 남대문로, 안국동∼을지로입구 우정국로, 3호터널∼서울광장 소공로, 서울광장∼을지로5가 을지로, 여의공원로·의사당대로 및 명동 롯데백화점과 시청 주변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에게 우회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shi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