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쌍용차(2,355 0.00%)지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19일 쌍용차 구조조정의 근거가 된 회계자료의 변조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의 조속한 기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송 과정에서 제출된 유형자산 손상차손감사조서 2건과 이 문서의 하위조서인 순매각가액산정 감사조서 1건의 내용 중 차종별 유형자산 사용가치 등 동일해야 할 내용이 조서마다 모두 달랐다"며 변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먼저 제출된 손상차손 감사조서 1건은 손상차손 1357억원을 과다 계상하는 등 회계감사 조서라고 하지 못할 정도로 부실해 안진회계법인이 새 자료를 만들어 제출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금속노조와 민변은 "이 같은 내용을 검찰에 고발하겠다.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진상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