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1일 김포공항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서모(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공항경찰대 등에 따르면 서씨는 이날 오후 3시37분 김포공항 국제선 1층 엘리베이터 앞 공중전화를 통해 112에 전화를 걸어 45분까지 7분여간 "경찰관이 나를 괴롭혀 못살겠다.

공항을 폭발시켜 버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는 전화로 폭파 협박과 함께 욕설 등을 하다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직업이 없는 서씨는 현재 경찰서에서 협박 전화를 한 이유 등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며 계속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